Name [동네햄]
Title; 두가지 떡볶이


떡볶이는 떡 + 양념장으로 이루어진 단순한 음식이라고 치부해버리기엔
 그 맛이 놀랍도록 천차만별인 음식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집에서 엄마가 해주는 떡볶이는
......냉장고볶음이라고 할 정도로.......온갖 재료의 향연이죠...허허허

 

일단 첫번 째로는

인터넷에서 발견한 황금비율 떡볶이를 만들어봤습니다.

 

떡국을 끓여먹을 것이 아니니까 물은 종이컵 1잔 분량만 넣구요

마늘 조금 고추장과 설탕을 1 : 1 비율로 넣습니다.

우리의 비밀의 가루를 조금 넣어주거나 어묵을 넣어주고요

기타 야채는 취향것

떡볶이 떡은 꼭 씻어서 넣어주고 맛이 베이도록 졸여주면 완성이라네요.

해볼까요?

10분이면 끝나는군요.

맛이요?


왜 황금비율인지 알 것 같은 맛입니다.

분명 포장마차 떡볶이의 오래끓인 맛은 아닙니다.
하지만 즉석떡볶이처럼 맵기만한 밍밍한 맛도 아니고
상당히 감칠맛 있는 중독성 있는 맛.
집에서 해먹는 떡볶이의 지향점이 여기인가요???
 
동량의 고추장과 설탕! 이것만 알고가면
떡볶이 참 쉬죠잉???





자 그럼 두번 째는 포장마차 스타일에 도전해봅니다.
물론 그러기 위해서는 =_ = 고춧가루랑 물엿을 섞어서 마치 고추장같은 느낌의 양념장을 만들어야 하는데요

럴 수가 럴 수가...집에 고춧가루가 없습니다...허허허
게다가 2~3일 정도 숙성을 시켜야하는데 그럴 시간 없습니다...허허
하지만 기본 규칙만 지킨다면 비슷한 맛을 낼 수 있겠죠? 아낌없는 물엿투척, 조미료없이 오뎅국물로만!!!
 
사진에서와 같이 일단 대파, 양파, 어묵을 삶아 육수를 만들어줍니다.
가게마다 무, 마른고추, 게, 간장 등등
여러 노하우가 있으니 취향것 선택하시구요~
육수가 준비되었으면 고추양념장을 넣어줍니다.
저는 여기서는 오로지 고추장과 물엿만 넣습니다 :)
그리고 오래동안 끓여줍니다. 아주 푸욱~
(실제로 떡볶이 집에서는 아주 약불에 졸여주고요 저처럼 육수만드는데 사용한 어묵은 떡볶이에 넣는 경우는 별로 없습니다. 하지만 툭툭 잘라서 넣는 가게도 있더라구요. 주인 취향입니다. 이걸 꼬치에 꿰어서 500원 받고 팔것이냐 아니면 떡볶이에 투ㅋ척ㅋ할 것이냐!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서 어느정도 졸여졌다 생각되면 삶은 계란을 넣고
물도 다시 넣어주고 다시 졸여줍니다.
 
시간이 지날 수록 슬슬 윤기가 나고 국물도 찐뜩해집니다.
떡을 넣지도 않았는데 말이죠!!!
 
적당한(!) <- 참 애매한 말인데...이 말밖에 해줄말이 없다아~
양의 국물이 남았을 때 떡을 넣어서 잘 조려주면 완성이랍니다!!!



맛이요??



새빨간 떡볶이는 침샘을 자극시키죠~
 
으음..설탕과 물엿의 차이는 대단하군요. 정말로 확실히 다릅니다.
물엿쪽이 부드럽고 깊은 맛이 있습니다. 하지만 고추장을 넣어서 그런지 깔끔한 맛은 없네요.
게다가 어묵을 많이 넣어버리면 자칫 느끼해지기 쉽습니다.
어묵에도 단맛이 들어가기 때문이죠.
어묵양에 따라 물엿의 조절을 잘 해야할 것 같습니다.
 
하지만 역시 순대를 사오길 잘 했어요 +ㅂ +
순대와 떡볶이는 진리라능~ 김말이는 없어서 못 샀습니다.....허허
 
다음에는 어떤 떡볶이를 해볼까요? :)

fin
by 난롯가 | 2009/09/17 17:05 | 부뚜막 | 트랙백 | 덧글(10)
트랙백 주소 : http://nauplion.egloos.com/tb/249125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delicious feelings at 2009/09/17 18:53
어떤방법이든지간에..
느므 맛나게 보이네요^^
Commented by 난롯가 at 2009/09/25 09:25
저도 처음 해먹어봤는데 ㅋㅋ 맛있고 재밌어요 ㅎㅎㅎ
Commented by 파김치 at 2009/09/17 18:57
오, 사진만 보아도 예쁜 색에 침이(....)
물엿과 설탕 둘다 반반씩 넣어서 했는데, 다음부터는 하나로만 바꿔봐야겠네요. 히히.
Commented by 난롯가 at 2009/09/25 09:25
둘다 넣으면 어떤 맛이 나나요? 궁금하네요.
조청이나 꿀을 넣는 방법도 있다는데 ㅎㅎ 떡볶이의 세계는 오묘묘묘~
Commented at 2009/09/24 14:32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난롯가 at 2009/09/25 09:26
18세...인가요? 듀근듀근~
감사합니다. 열심히 보고 리뷰 하겠습니다.
Commented by 따뜻한 at 2009/09/24 23:38
렛츠리뷰 당첨되셨네요~ ㅎ
저도 신청했었는데 전 안됐어요. 흑흑
제 이름 찾다가 난롯가님이 있길래 ㅎㅎ
축하해요.
Commented by 난롯가 at 2009/09/25 09:28
따뜻한님 안녕하세요~ 감사합니다.
흑흑...성공 못 하셨군요. 성공하셨다면 멀리서라도 멋지게 옷 입으신 모습을 볼 수 있었을텐데!ㅎㅎㅎ
요 며칠전에 ROME에 넥타이 사러 다녀왔는데 아저씨 정말 친절하셨어요. 좋은 가게 소개 감사합니다 ^ ^
특히 아저씨가 여기 찾아오는 공대생이 별로 없다는 말씀에 자주 자주 가서 공대생의 이미지를...ㅋㅋㅋ
아무튼 다음 렛츠리뷰는 꼭 당첨 되실꺼예요.
Commented by 민츠 at 2009/09/27 03:31
아...-_-;; 너무나 침샘을 자극하는 사진입니다...ㅠㅠ
Commented by 난롯가 at 2009/09/27 23:34
새벽 3시에 보시면 어떤 음식 사진이라도 침이 꿀꺽! ㅋㅋ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

댄싱쿡
by 난롯가
카테고리
최근 등록된 덧글
맛나셨겠어요오~
by 김어흥 at 05/19
라면에 계란을 넣어먹듯..
by 난롯가 at 05/30
ㅎㅎ 카레에 계란을 넣는..
by 아름드리 at 05/25
bonnie님 안녕하세요~ ..
by 난롯가 at 06/13
우아..............
by bonnie at 06/13
<국민신문고>에 제기..
by 할리 at 04/23
감사합니다 ㅠㅅ ㅠ 이 드..
by 난롯가 at 03/21
답장이 너무 늦었죠? ㅠㅅ..
by 난롯가 at 03/07
메...메...메리크리..
by 난롯가 at 12/25
메리크리스마스~ ^^
by 따뜻한 at 12/25
최근 등록된 트랙백
이글루 파인더


rss

skin by 꾸자네